2019.09.22 (일)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6.3℃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6.4℃
  • 대구 17.3℃
  • 울산 18.5℃
  • 흐림광주 20.3℃
  • 부산 17.3℃
  • 흐림고창 18.4℃
  • 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9.0℃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유민의農에세이] 핫도그가 말하길, “그냥은 안 된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많은 것이 바뀌듯 단어도 나이가 들면 색이 바래고 뜻도 바뀌곤 한다. 나이가 들어 시들고 초췌해지는 단어, 세련되고 깊은 풍미를 더하며 진화하는 단어가 있는가 하면, 국적을 바꿔 엉뚱한 얼굴로 재탄생하는 단어들도 있다. 중국 여행을 할 때 일이다. ‘熱狗(열구;뜨거운 개)’라는 간판을 보고 유심히 살펴봤더니 핫도그 판매점이었다. Hot-dog를 직역한 표현이라 생각하니 웃음이 나왔다. 왜 음차를 하지 않고 굳이 의미를 딴 번역을 했을까 의아해 했는데 소시지의 본고향을 여행하며 의문이 해소됐다. 핫도그의 고향은 독일이다. 소시지의 기원지이고 지금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소시지를 생산하는 나라가 독일이다(소시지와 햄, 빵과 감자. 독일 음식은 이 네 가지 식재료를 기반으로 한다). 핫도그는 소시지를 빵에 넣어 익힌 즉석음식이다. 어느 독일인이 1600년경에 닥스훈트(dachshund ; 몸통이 길고 사지가 짧은 독일 개)의 모양으로 소시지 빵을 만들어 히트를 쳤다. 그때만 해도 프랑크푸르터 소시지라는 이름으로 불렸는데 이것이 미국으로 건너가 이름이 ‘핫도그’로 바뀐다. 개 모양으로 생긴 간편 빵을 팔던 사람이 “따끈따끈할 때 드세요(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