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유민의 農 에세이]시골 노인, 도시 노인

- 어른을 찾습니다

“누가 어른예요? 어떤 꼬마가 물었다. 오랜만에 받아보는 질문이 낯설어 생뚱맞은 생각들이 이어졌다. 요즘 아이들은 (과거보다) 이런 질문을 거의 하지 않는다. 아마도 이 꼬마는 놀이보다 사람에 대한 관심이 많았나 보다. 우리는 동년배였다. 누가 더 어른일까? 과거에는 생년과 생월을 따져 위아래를 가렸다. 그날은 문득 ‘어른’이란 말이 귀에 꽂혔다. 나이가 많다고 어른이 아니고, 나이가 많다고 노인이 아니지 않은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나이가 들수록 더 우기며 살다 보니 그런 단어에 민감해진 듯도 하다. #1 노인과 어른 사람은 언제부터 어른이 될까. 기준은 모호하지만 없는 것은 아니다. 법률적으로는 만 19세부터 성인의 자격이 (민법상) 부여돼 있다. ‘성인=어른’을 전제한다면 스무 살부터 어른이다. 하지만 20대 청춘을 어른으로 생각하는 이는 없으리라. 사람은 언제부터 노인이 될까. 역시 모호하지만 기준이 없지는 않다. 사전적으로는 ‘나이가 들어 늙은 사람’이 노인이고, 노인회 등의 단체에서는 만 65세부터 노인으로 인정한다. 전철 무임승차 기준도 65세다. 하지만 요즘 60대를 노인으로 생각하는 이들 역시 많지 않다. 심지어 농촌에서는 60대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