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3.6℃
  • 연무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5.5℃
  • 흐림강화 10.5℃
  • 맑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전문가 제언

전체기사 보기

겉도는 스마트농업, 인프라 구성부터

현재 스마트농업 정책 ‘재점검’해야…대안 될 수 없어 스마트팜 정책 침체된 농업 흐름 바꾸기에 힘에 부쳐 농업 직면 문제 해결하는 ‘정밀한 농업’으로 전환해야

최근 우리 농업은 변혁의 갈림길에 서 있다. 농촌은 점점 고령화돼 가고 있고, 농촌으로 유입되는 인구도 늘어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형태의 농업발전 모델을 추진해야 할 시기에 와 있다. 이에 정부는 스마트농업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는 복안을 세우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농업 방향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자동화된 농업, 공장형 농업 등과 같은 특정 기술을 활용하는 농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농업 추진 정책은 시설농업 중심의 스마트팜 추진전략이어서 한계에 봉착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남재작 한국정밀농업연구소 대표는 최근 GS&J 인스티튜트 특별강좌에서 “향후 줄어드는 농가인구와 고령화를 보완하는 대안으로 스마트팜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이 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스마트농업이 스마트한 농업이 되기 위해서는 첨단기술을 이용하는 농업이라는 인식을 넘어 우리 농업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정밀한 농업이 될 수 있도록 전략체계를 재점검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본지는 남 대표가 발표한 특별강좌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전 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