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6.9℃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비료

전체기사 보기

비료업체 현장점검 등 비료 품질관리 본격 추진

농관원, 11월 부산물비료 생산업체 현장점검 불법원료·생산판매기록· 시설 기준 준수 중점 정부지원업체 대상…내년 일반비료업체 확대 ‘불량비료 신고전화’ 운영…피해예방·유통차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이주명)은 11월부터 비료 생산업체 점검 및 불량비료 신고전화 운영 등 비료 품질관리 업무를 본격 추진한다. 비료 품질관리 업무는 비료관리법 개정·시행으로 올해 8월 12일 농촌진흥청에서 농관원으로 이관됐다. 농관원에서는 업무 이관에 따라, 비료 품질관리 관련 행정규칙 제정, 비료 품질관리 업무매뉴얼 마련 및 지원·사무소 담당직원 교육, 비료업체 간담회 개최 등 비료 품질관리에 필요한 준비를 해왔다. 농관원은 11월 중 지자체와 협력하여 정부지원 부산물비료 생산업체(490여 개) 등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농관원은 지역 사무소(전국 130개) 및 관할 지자체와 협력하여 점검 대상업체를 선정하고, 비료업체의 불법원료 사용 여부, 비료 생산 및 판매기록 관리, 생산시설 기준 준수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정부지원 유기질비료 생산업체를 중심으로 실시하고, 내년부터는 일반비료 업체까지 점검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점검에서 위반사항이 확인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통보해 비료관리법에 따른 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농관원은 불량비료 유통에 따른 농가 피해예방 등을 위해 11월부터 ‘불량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