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비료

전체기사 보기

농업 탄소 저감하는 완효성비료의 진화

1980년대 질소코팅 완효성비료로 출발 2005년부터 칼리코팅 적용 2세대 진입 발전된 용출제어 기능 100%코팅 3세대 코팅재료 광분해 친환경 4세대 보급예정

무기질비료 사용량 감축이 정부 농업정책의 중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지속적인 환경보호와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2025년까지 농업용 무기질비료 12%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탄소발생을 줄이는 비료 사용 방법으로 완효성비료가 주목받고 있다. 1980년대 후반 국내에서 처음 판매되기 시작한 완효성비료는 30여년간 발전하며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높여왔다. 지난달 팜한농이 코팅재료가 자연적으로 분해되는 ‘4세대 친환경 완효성비료’의 탄생을 알리면서 완효성비료의 시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완효성비료 시장은 생력화와 고효율 비료에 대한 수요 증가, 정부의 사용저감 정책, 고부가가치 작물 수요 증가 등에 따라 성장을 지속해 왔다. 관행 무기질비료의 사용으로 인한 토양 침출 및 유출수를 통한 양분 손실과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뿐 아니라 많은 국가에서 완효성비료의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시장은 연평균 6.3%, 국내시장은 연평균 8.3%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완효성비료는 작물이 필요한 시기에 맞춰 여러 차례 시비해야 하는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비료 용출제어 기술을 이용해 적절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