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3 (토)

  • 맑음동두천 20.3℃
  • 구름조금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4.0℃
  • 맑음울산 18.4℃
  • 구름조금광주 22.5℃
  • 맑음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18.5℃
  • 맑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8.6℃
  • 구름조금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22.6℃
  • 구름조금경주시 21.2℃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비료

전체기사 보기

저온피해 과수 농가, 기능성비료 ‘슈퍼론’ 입소문

천지바이오, 도장지 억제하고 과일 세포분열 촉진해 비대 유도 천연기능성물질, 아미노산 등이 과일 크기, 색깔, 향, 맛 높여

배, 사과, 복숭아 등 과수농가들의 저온피해가 심각하다. 특히 올해는 3월말부터 지속된 급격한 이상기후로 인해 그 피해가 평년 수준을 넘어섰다. 품종이나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있지만 약 30% 정도 착과율이 떨어졌으며, 피해가 심한 경우 착과율이 평년 대비 70% 이상 감소하기도 했다. 저온 피해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커지고 있어 농가의 시름은 현재 진행형이다. 정부도 농작물의 저온 피해를 조사해 현실적인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미 착과가 끝난 상황에서 올해 수확량은 결정이 되어버렸다. 정부의 지원은 필요하지만 남은 열매를 고품질로 키워내야 하는 것은 농가의 몫이다. 저온 피해를 받은 과일은 착과율 즉, 열매 달림 비율이 현저히 떨어진다. 문제는 착과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신초로 이동하는 양분이 많아지게 된다. 즉 도장지가 많아진다는 것이다. 도장지가 많아지게 되면 양분이 열매로 이동하지 못하고 신초로 이동하게 된다. 따라서 신초를 제거하거나 눌러주어 과일을 키워야 한다. 현실적으로 신초를 전부 제거하기는 쉽지 않다. 신초 제거는 노동력이 많이 들어가는 작업인데, 현재 농촌엔 일손이 없다. 그렇다면 방법은 생장조절 기능성비료를 활용하여 신초가 자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