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1℃
  • 흐림강릉 1.3℃
  • 서울 2.9℃
  • 대전 4.5℃
  • 대구 5.4℃
  • 울산 5.4℃
  • 광주 8.0℃
  • 부산 7.1℃
  • 흐림고창 7.0℃
  • 제주 12.1℃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자

전체기사 보기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에 종자가공처리센터 설치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 ‘종자산업진흥센터와 입주기업 간담회’ 첨단기술 활용 통해 수출산업 육성하되, 업계 수준 고려한 연구개발 투자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이달 15일 전북 김제시에 위치한 민간육종연구단지를 방문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입주기업 간담회를 통해 종자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민간육종연구단지는 종자산업을 미래성장산업 및 수출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품종개발에 필요한 육종 포장 및 연구시설 지원 등을 갖춘 종자산업 육성의 중심지로, 54ha 규모에 현재 18개 기업이 입주하여 기술혁신과 기업 성장지원을 통한 규모화와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간담회에서 종자 기업들은 “우수품종 개발 및 산업화를 위해 전통육종에도 지속적으로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개발된 우수한 품종의 산업화를 위해 관련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과 고부가가치 종자 생산을 위한 지원시설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권 실장은 “디지털육종 등 첨단정밀기술 활용을 촉진하되, 업계의 발전 수준을 고려하는 기술 산업화 연구개발에 투자하겠다”며 “종자기업(기능성 종자개발), 농가(계약재배), 소재기업(제품생산)간 협업모델을 확산하며, 코팅·펠렛팅·프라이밍 등 처리로 고부가가치 종자를 만들기 위해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에 종자가공처리센터(예산 126억원)를 올해 착공한다”는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