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5.0℃
  • 구름조금고창 6.1℃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농약

전체기사 보기

최고·최량의 기업 ‘융전’의 서막을 열다

[農&산업 리더를 만나다] 권옥술 주식회사 융전 대표이사·회장

45년간 몸담았던 ‘대유’를 떠나야했던 권옥술 회장은 올해 초 카프코를 단독인수하고 주식회사 융전을 새롭게 출범시켜 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주)융전의 리더로 제2의 창업을 선언한 권 회장은 최고·최량(最高·最良)의 기업을 꿈꾸지만 결코 서두르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급변하는 농업환경에서 친환경비료·유기농업자재·농약 부문의 승자가 되기 위한 기술력을 갖춰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임직원과 동반성장하며 농업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융전의 힘찬 서막을 열어젖힌 권옥술 회장을 만났다. 새로운 출발의 비전으로 ‘최대(最大)가 아닌 최고·최량(最高·最良)’의 경영이념을 선포했습니다. 어떤 의미를 담았는지요? 국가나 기업이나 국내외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는 길은 2등이 아닌 1등이지요. 덩치가 크다고 좋은 회사가 아니고, 작아도 기술·자본·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기업, 즉 큰 덩치의 공룡보다는 깊은 기술력과 높은 양질의 제품 생산으로 친환경 비료와 농약 부문 전문 강소기업이 되는 길이지요. 이런 뜻에서 ‘최대(最大)가 아닌 최고·최량(最高·最良)’이 경영 이념으로 자리하였습니다. 제2의 창업에 나선 올해 2021년 어떤 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