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농약

전체기사 보기

토마토 궤양병은 철저한 종자·토양 소독이 ‘예방책’

파종전 토양·종자 소독…작업 시에도 에탄올로 도구 소독 아주심기 후 첫 증상 발현…발병 후엔 방제 까다로워 초기발병 즉시 전용(등록)약제로 방제…예방·관리가 최선

토마토 궤양병 피해를 줄이려면 육묘시기 철저한 종자·토양 소독이 필요해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토마토 육묘 시기(반촉성 재배)를 맞아 궤양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철저한 종자 소독과 방제를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토마토 궤양병은 세균병으로, 2017년 11건, 2018년 9건, 2019년 8건 등 최근 3년간 전국 13개 지역에서 발생이 보고됐다. 궤양병에 걸린 토마토의 잎은 햇볕에 데인 것처럼 불규칙한 증상이 생긴 후 시들고, 줄기 부분 물관부도 갈색으로 변한다. 과실 표면에는 새 눈 모양의 궤양 증상이 나타나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토마토 궤양병은 병에 감염된 종자와 오염된 토양을 통해 1차 전염이 발생하며, 손이나 작업 도구에 의한 2차 전염으로 번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어린 모종(유묘) 단계에서는 증상이 보이지 않다가 재배지에 아주심기한 뒤 1~2개월 후 증상이 나타나는 등 병원균의 잠복기가 길어 주의가 필요하다. 토마토 궤양병 예방을 위해서는 품질이 인증된 건전한 종자와 모종을 사용해야 하며, 초기에 증상을 발견해 방제해야 한다. 병이 발생했던 재배지 토양은 병원균의 밀도를 낮추기 위해 태양열(하우스에 물을 대어준 뒤 비닐로 밀폐,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