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5.0℃
  • 구름조금고창 6.1℃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농기계

전체기사 보기

양파 정식~수확·저장까지 전 과정 기계화 속도 낸다

밭농업 기계화 확대, 인력부족 해소 시범사업 추진 28일 함양군서 육묘·정식~수확·저장 전 과정 연시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경남 함양군에서 양파 재배 기계화 촉진을 위해 육묘에서부터 수확·저장까지 전(全) 과정 기계화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해 코로나19라는 팬데믹 발생으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 제한, 농번기 노동수요 집중 발생으로 올해 인건비가 크게 상승함에 따라 농업인의 경영비 부담이 가중됐다. 특히 함양군은 마늘·양파 수확기 잦은 강우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현장에서 기계화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밭농업 기계화 확대를 위해 지자체, 생산자 및 농기계 업체와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영농기 인력 수요가 많은 양파를 대상으로 현장에서 정식기 등의 연시회를 추진하게 됐다. 이번 연시회는 단순히 양파 정식과정뿐만 아니라, 육묘에서부터 수확·저장까지 전 과정 기계화 기술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를 통해 생산자에게 기계화 이해를 돕는 취지로 이뤄졌다. 기계 정식을 위한 양파 육묘 기술을 선보이고, 두둑 형성과 비닐피복 기술 및 기계 정식기를 이용한 정식과 붐스프레이어(붐노출을 고정시킨 트랙터 장착형 또는 자주형의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한 방제 및 저온저장 시설까지 연시 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연시회를 계기로 농업인 기계화 참여를 유도하고, 향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