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1.3℃
  • 서울 2.8℃
  • 대전 4.4℃
  • 대구 5.3℃
  • 울산 5.5℃
  • 광주 7.6℃
  • 부산 7.0℃
  • 흐림고창 6.9℃
  • 천둥번개제주 12.2℃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열 한돌 ‘해충방제연구회’ 연구결과 발표회 성료

‘산림해충 발생·인삼 해충 종류·검역적 소독기술 개발’ 등 3편 특별강연 이달 1~2일 전북대 농생대 강당서…업계·연구소·농진청 등 80여명 참석

2007년과 2014년 대발생 이후 적절한 대응으로 꾸준히 발생이 줄었던 소나무재선충병이 기후변화와 산불 발생, 지자체 대응 여건 악화 등으로 지난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온난화 등 기후변화와 교통수단의 발달, 재배 환경 변화 등이 인삼 해충 발생 변화 요인으로 지목됐고 인삼의 신종·돌발해충에 대한 시험이 매우 어렵고 등록 약제도 부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 검역 소독기술의 국내 방제 현장 적용 요구가 가속화되고 검역적 소독과 국내 방제의 융복합 연구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올해로 창립 열 한돌을 맞은 해충방제연구회(회장 문창섭)는 이달 1~2일 이틀간 전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강당에서 업계 및 시험연구기관, 농촌진흥청, 작물보호협회 등 회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해충방제연구회 정기총회 및 연구결과 발표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3편의 특별강연에 이어 이튿날에는 모두 4편의 일반발표도 함께 진행했다. 그동안 해충방제연구회는 작물보호제 시험 및 연구에 관한 최신 정보 교환을 통해 연구자 실력향상은 물론 우수약제를 선발하고 궁극적으로는 해충의 효율적 방제에 크게 기여해 왔다. 이날 첫 번째 강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