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21.2℃
  • 흐림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23.6℃
  • 맑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1.5℃
  • 맑음제주 22.2℃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20.0℃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비료

온실 수박 퇴비는 표준사용량에 맞게 주세요

10a당 퇴비 1500~2000kg 적량
발효부족 가축분퇴비 활착율 저하

농촌진흥청은 수박을 재배지로 옮겨 심는 아주심기에 알맞은 퇴비량을 제시하고, 토양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수박은 과채류 가운데 농가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작목이다. 2017년 기준 재배 면적은 12661ha, 생산량은 506471톤이며 노지보다 시설 재배 면적(9935ha)4배가량 넓다.


올해 초 수박 가격이 높았던 점을 생각하면 이달에 아주심기 하는 수박 면적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가을철 시설 수박 재배는 토양 요구량에 맞춰 퇴비를 줘야 한다. 수박 재배에 알맞은 퇴비량은 10아르(a)15002000kg으로, 밑거름으로 한 번에 줘야 한다. 퇴비를 지나치게 많이 주면 흙에 염류가 쌓여, 생육 부진, 수량 감소 등 연작 장해가 발생할 수 있다.


토양에는 냄새 없이 잘 발효된 퇴비를 준다. 제대로 발효되지 않은 가축 퇴비를 주면 묘의 뿌리 내리는 비율이 떨어지고, 발효 과정에서 나오는 가스로 작물에 급성 시듦이 나타난다.


토양 관리에서도 수박은 이어지으면 생육이 나빠지므로(기지현상) 재배 후 57년간은 쉬어야 한다. 가까운 농업기술센터에 토양 검정을 의뢰하면 토질에 맞는 비료사용처방서를 발급받아 정확한 비료 사용량을 알 수 있다.


이강진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시설원예연구소장은 수박을 재배할 때 많은 양의 퇴비를 주는 것이 정답은 아니다라며 앞서 재배한 토양에 비료가 얼마나 남아있는지 토양 검정으로 확인한 뒤 알맞은 양의 거름을 줘야 품질 좋은 수박을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