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5℃
  • 박무대구 20.0℃
  • 박무울산 19.3℃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비료

서울에서 ‘바이오 비료·농약 기술발전’ 국제워크숍 진행

농협중앙회-아태지역식량비료기술센터(FFTC) 공동 개최
이달 8~10일, 11개국 40여명의 유기농업 전문가 참여

 

한국·미국·인도·일본 등 11개국 40여명의 유기농업 학계와 연구기관 전문가들이 서울에서 바이오 비료·농약의 기술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농협중앙회(회장 강호동)는 국제농업기구인 아태지역식량비료기술센터(FFTC, 소장 수잔창)와 공동으로 5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서울에서 ‘바이오 비료와 바이오 농약의 기술발전과 확산방안’을 주제로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말레이시아 농업개발연구소(MARDI), 국제 유기농업운동연맹 아시아지부(IFOAM-Asia), 대만 농약연구소(ACRI), 대만 농업 연구소(TARI), 그리고 농업 기술연구소(ATRI)가 파트너 기관으로 참여했다. 한국, 대만, 말레이시아, 미국, 인도, 일본,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11개국의 40여명의 유기농업 학계 및 연구기관 전문가들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이달 8일부터 9일까지 바이오 비료와 바이오 농약의 최신 기술 발전 상황과 해당 기술들의 확산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각국의 사례 연구와 경험을 공유하며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해 심도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또한, 오는 10일에는 경기도 농업기술원의 친환경미생물연구소와 충청북도 괴산 흙살림연구소 등과 같은 우수 유기농업 견학지를 방문해 한국 농업의 우수성을 학습한다.

 

 

지준섭 농협중앙회 부회장은 “화학비료와 화학농약에 의존하는 기존 농업 관행을 친환경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글로벌 요구에 대응해 바이오 비료와 바이오 농약의 기술 구현 및 확대 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준섭 부회장은 또 “이러한 전환을 위해 다양한 기술적, 경제적, 규제적 장벽들을 극복하고,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농업 모델구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FFTC는 1970년 아태지역 농업장관회의 결정에 의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한국, 대만, 일본, 필리핀, 베트남 5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되어있다. 농협중앙회는 1983년 4월에 FFTC와 상호협력협정을 체결한 이후 지속적으로 아태지역의 농업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해 국제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