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4.4℃
  • 박무서울 11.1℃
  • 흐림대전 11.5℃
  • 흐림대구 9.9℃
  • 맑음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2.6℃
  • 맑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1.5℃
  • 흐림보은 10.5℃
  • 흐림금산 11.5℃
  • 맑음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3.5℃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농약

겨울철 부란병…‘톱신페스트’로!

강력한 살균력·침투이행성…완벽 예방

사과 부란병은 가지나 줄기에 발생해 나무를 고사시키거나 세력을 약화시키는 병으로 주로 12월에서 이듬해 4월까지 가장 활발하게 감염된다. 1970년대 이후 폐원까지 이르게 하는 중대한 병해로 주산단지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전정 및 상처를 통해 이동함으로 작업 후 보호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사과나무의 죽은 조직을 통해서만 감염되는 부란병은 특히 겨울철에 가장 활발하게 감염이 이루어진다. 나무껍질이 갈색으로 변하면서 부풀어 올라 쉽게 벗겨지며, 시큼한 냄새가 나는 특징이 있다. 3월 상순경 병징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빗물을 통해 병원균 포자가 이동해 전염된다. 전염 후 줄기나 가지에서 붉은색의 끈끈한 액이 새어나오는 병징을 보인다.

 

부란병은 수개월에서 3년까지 잠복기간을 갖고 있어 감염여부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 부란병의 감염이 의심되거나 확산된 후에는 전체적으로 병환부를 깍아내야 한다. 이러한 노동력과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동절기 전정 등 작업 후 ()경농의 톱신페스트를 처리해주면 효과적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경농의 톱신페스트는 농가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부란병 전문약제로 알려져 있다. ‘톱신페스트는 풀과 같은 제형으로 나무의 줄기에 발라서 처리할 수 있는 도포제 제형이다. 살균력이 강하고 침투이행성이 탁월해 병원균의 감염을 확실하게 예방해준다. 내우성이 강력한 살균 보호막이 형성되어 병해의 감염을 장기간 막아주며, 병환부를 도려낸 상처, 전정, 정지, 환상박피 등 절개 후 도포하면 목질부의 균열과 병원균의 침입을 방지한다. 또한 캘러스(식물체에 상처가 났을 때 생기는 조직)를 완벽히 형성시켜 감염에 대한 문제를 철저히 예방한다. 다만 도려낸 부위에 물기가 있으면 약액이 잘 부착되지 않기 때문에 맑은 날씨에 사용해야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