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3.6℃
  • 연무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5.5℃
  • 흐림강화 10.5℃
  • 맑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농약

지난 6일 용인 배 과수원서 과수화상병 확진

지난 31일 이천 이어 용인도 첫발생
확산·방지 위해 예찰·신고 가장 중요

농촌진흥청은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배 과수원 1곳(면적 2.3ha)을 과수화상병 발생농가로 확진했다.


경기도 용인지역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최근에 첫 발생한 이천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다. 이로써 8월 6일 기준 전국 과수화상병 발생농가는 총 177농가로 집계됐으며, 발생면적은 123.8ha에 달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북 충주(75농가, 54.3ha)와 제천(61농가, 46ha)이 가장 많고, 경기 용인·파주·이천·연천과 충북 음성은 올해 신규 발생지역이다.


농진청은 과수화상병 발생지역 농촌진흥기관(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 과수농가와 협력해 확산방지를 위한 신속한 방제(매몰) 작업을 추진했다. 과수화상병 의심증상 발견 시 오염원이 과원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현장에 대한 임시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한편, 농업인을 대상으로 과수화상병 예방과 대처요령에 관한 현장실천사항이 수록된 리플릿을 배부하고, 발생과원(매몰지)에 사과, 배, 복숭아 등 장미과 식물과 기주식물을 제외한 대체작목을 재배할 수 있도록 영농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과수화상병으로 확진되면 과수원 전체를 폐원해야 하고, 폐원 후 3년 내에는 사과, 배는 물론 기주식물을 재배할 수 없다. 내년부터는 국내에 적합한 과수화상병 방제기술 개발 등 확산방지를 위한 연구와 개발을 본격 착수한다.


정준용 농진청 재해대응과 과장은 “과수농가에서 농작업 시 반드시 작업도구를 수시로 소독해 세균이 다른 나무로 옮겨가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 드리며, 과수화상병 의심증상 발견 시 거주지 농업기술센터로 즉시 신고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