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8 (토)

  • 흐림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1.0℃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2.4℃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농약

TSWV 감염 고추 재배지 늘고 있다

농진청, 농가문의 늘어 예찰·초기방제 당부

최근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된 고추 재배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봄이 따뜻하고 건조해 총채벌레 발생이 빨라지면서 바이러스 감염 사례도 늘고 있는 것이다. 전북 진안군 부귀면의 한 농가는 비닐하우스 1980㎡에 고추 모종을 심은 지 2주 만에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농촌진흥청 채소과에서 운영하는 ‘고추 기술공감’ 네이버 밴드에는 지난달 바이러스 관련 문의가 이어졌다. 바이러스는 일단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감염된 식물체를 최대한 빨리 뽑아내는 것이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이다.


이때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뿌려 밀도를 낮춘 후, 검정 비닐봉지 등으로 식물체 전체를 감싸서 다른 식물로 옮겨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숙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한다. 끈끈이 트랩 등을 이용해 발생 여부를 살펴야 하며, 발생 초에 등록 약제를 뿌려 확산을 막는다.


등록 약제는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세 종류의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 내성을 막는다. 아울러, 고랑 사이에 부직포나 비닐을 덮어 땅 속에서 다 자란 벌레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물리적 방제 방법도 함께 사용한다.
최근에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저항성 품종이 출시되고 있다. 해마다 반복적으로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농가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해 재배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식물체는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에 신고하면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로 빠르게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