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1.7℃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8.6℃
  • 맑음보은 16.1℃
  • 구름조금금산 17.3℃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조금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탐방

완전자율주행 기술로 무장한 ‘무서운 아이들’이 온다

농기계에 설치하면 자율주행 ‘아그모 솔루션’ 돌풍
(주)아그모 박승진 대표와 전찬우 대표의 '활약상'

 

농기계의 첨단 자율주행 기술 부문에서 ‘자율주행 키트’를 개발한 아그모(대표이사 박승진, 전찬우)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022년 설립한 아그모는 작년 엔젤 투자를 통해 4억원의 씨드 머니를 마련해 자율주행 키트인 ‘아그모 솔루션’의 제품화에 성공했다. 이어 경농의 프리A 투자를 받아 주목받은 아그모는 조비가 전국 총판을 맡으면서 판매에 날개를 달았다. 


경농과 조비는 효율적인 농작업을 위해 고민해온 만큼, 아그모와의 협업이 농산업 융복합토탈솔루션 형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 회사명인 아그모(AGMO)는 아그리컬처 모빌리티(Agricultural Mobility)를 말합니다. 농업 현장을 데이터로 진단하고 인공지능(AI)으로 처방해 작목 추천, 자율 농작업, 스마트업 유통·관리로 편리성과 생산성을 구현하는 디지털 농업 기업을 표방합니다. 그 시작이 자율주행 기술을 담은 아그모 솔루션입니다.” 


박승진 대표는 “디지털 농업 구현의 첫 번째 단계로 ‘아그모 솔루션’에 농기계 자율주행 기능을 담아 경운, 이앙, 균평, 수확 등 다양한 농작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조향 모터와 오토스티어링휠로 구성된 핸들, 센서모듈, 전후방 카메라, 모니터로 구성된 '아그모 솔루션'은 트랙터와 이앙기, 콤바인, 방제기 등에 설치하면 자율주행 농작업이 가능하다. 


농기계 지붕 위에 센서(GPS 등)를 부착하고 기존 핸들을 오토스티어로 교체하고 문고리에 HMI(Human Machine Interface)를 부착, 차량 뒤쪽에 카메라를 설치하면 된다. 키트 설치만으로 자율주행으로 변신한 농기계는 자율 농작업과 자율주행 농기계 제어, 농업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진다. 또한 OTA(Over-The-Air programming) 원격 업데이트가 시행된다.


정부 기준에 따르면 농기계 자율주행 성능은 1단계 자동조향, 2단계 자율주행, 3단계 자율작업, 4단계 무인 자율작업이다.


아그모가 제공하는 자율주행은 직·후진과 곡선 주행이며 버튼 하나로 턴이 가능한 레벨 3단계의 완전 자율주행 기능이다. 이것에 그치지 않고 지금은 무인 자율주행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아그모 솔루션’은 다양한 지형을 정확히 인식하는 데 강점을 보인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경작지는 면적이 작고 모양이 불규칙적이어서 잦은 선회가 요구된다. 아그모 솔루션은 인공지능(AI)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지형을 인식해 작업 효율을 최대로 올려줄 수 있다.


사각형이 아닌 다양한 다각형의 농지에서도 자동 경로를 추천해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경운, 이앙, 써레 등 농작업별 경로 생성도 할 수 있다. 


농기계 숙련자의 경우 평균 20cm의 오차가 일반적이라고 하는데 아그모의 경우 평균 2cm의 오차로 사람보다 정교한 주행 실력을 자랑한다. 정교한 주행능력으로 배토 작업시 더 많은 두둑 생성이 가능해 수확량을 약 10% 증대시킨다. 가장 효율적인 작업 경로 생성을 통해 경작시간을 약 20% 단축해 주는 것도 아그모가 지닌 매력이다. 이앙 작업에서는 최대 50% 이상의 인력 절감효과를 나타낸다.

 


경농 투자 이어 조비가 총판 담당하며 시너지

 
아그모는 연구개발 이력이 있는 서울대 바이오시스템공학과 출신 4명이 모여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박승진 대표가 경영 및 마케팅을, 전찬우 대표가 기술 개발 및 생산을 총괄하고 있다. 초창기 대동에 자율주행 이앙기 기술을 이전해 업계를 놀라게 한 아그모는 탄탄한 기술력과 최상위 연구개발 인력을 자산으로 디지털 농업 기업의 길을 개척하고 있다. 


첨단 기능을 갖춘 자율주행 키트인 만큼 ‘아그모 솔루션’의 주타깃은 13만㎡ 이상의 농지를 가진 규모농이다. 지난 3~4월에는 전북 김제를 시작으로 경남 창녕과 경기 김포에서 자율주행 시연회를 개최했다. 창녕 시연회 때는 50여명의 농업인이 몰렸으며, 조비와 함께 행사를 펼친 김포 시연회 이후 제품 구입 문의가 늘어났다. 
농가에서 사용하고 있는 트랙터, 이앙기, 콤바인에 키트를 설치하기만 하면 자율주행이 가능하므로 자율주행 농기계를 새로 구입하는 것보다 훨씬 경제적이다. 


‘아그모 솔루션’을 구매한 김포시 농업인은 “작년부터 박람회를 방문할 때마다 자율주행 농기계들을 눈여겨 보았고 그중 기능이 잘 갖춰져 있으면서 키트 형식이라 효율적인 아그모의 제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대표이사를 비롯해 30대 초반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아그모는 농업분야 글로벌 학술지, 세계적인 농업학회 발표를 포함한 농기계 자동화 요소 기술에 필요한 핵심 연구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부문에서 ‘무서운 아이들’로 부상한 아그모와, 다양한 농업 기술과 노하우를 지닌 조비가 협력하며 만들어낼 새로운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