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2 (월)

  • 구름조금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7.0℃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5.3℃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8.8℃
  • 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9.8℃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8.7℃
  • 구름많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7℃
기상청 제공

종자

벼 도복 면적, 영상 자동분석으로 검사한다

종자원, 드론 활용한 도복 면적 자동분석 현장 시연회 개최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ICT 기술과 드론을 활용한 벼 도복 영상 자동 분석 프로그램을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함께 개발하고 21일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도복 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하고, 촬영된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자동 판독 프로그램이 분석한 도복 면적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으로 진행됐다. 개발된 프로그램은 도복이 발생한 전라북도 김제시 현장에서 농촌진흥청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해 평가했다.

 

국립종자원은 직접 방문·확인·기록하여 검사원의 직관과 경험으로 이루어지던 포장검사 업무를 드론을 활용한 빅데이터 정보로 개발된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활용해 자동화했다.

 

벼 도복 자동분석 프로그램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임태범)와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해당 프로그램은 2018년부터 태풍 등 자연 현상으로 도복 등이 발생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한 2만 여장의 사진을 수집·분석해 개발된 것으로 도복 면적 판독이 가능하다.

 

도복 외에도 벼 재배 시 가장 문제가 되는 키다리병이 발생하는 빈도를 자동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완성 단계이며, 금년 말까지 고도화 작업을 추진하고 2022년에는 키다리병 검사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품종 심사에도 식물체의 크기·길이 등을 측정하기 위한 자동 시스템을 구축해 업무에 활용 중이며, 염색체를 자동으로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개발 중으로 내년부터 신품종 심사에 직접 사용할 예정이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립종자원은 종자 관련 업무에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업무를 효율화하기 위한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전문 연구기관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