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1.6℃
  • 맑음서울 2.1℃
  • 박무대전 4.1℃
  • 흐림대구 4.9℃
  • 흐림울산 5.1℃
  • 맑음광주 2.2℃
  • 흐림부산 5.5℃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7.2℃
  • 맑음강화 1.7℃
  • 흐림보은 2.6℃
  • 구름많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뉴스브리핑

전체기사 보기

기상재해 강한 6미터 벤로형 비닐온실 모델 개발

농진청, 내재해 규격 승인 필요 없어 경제적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기상재해에 강해 농업인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벤로형 비닐 온실 모델’을 개발했다. 벤로형 온실은 유럽과 네덜란드를 중심으로 발전한 연동식 온실의 하나로, 온실 1동에 지붕이 2개 이상이다. 처마 높이(측고)가 높고 지붕에 환기창이 많아 열 완충 능력이 뛰어나다. 파프리카나 토마토 등의 사계절 재배에 알맞다. 온난화로 벤로형 온실 설치를 원하는 농가가 늘고 있지만, 현재 고시된 내재해형 연동 비닐 온실은 대부분 온실 1동에 아치형 지붕 한 개(1-2W형), 높이는 5.4m 이하인 모델이다. 이에 농업인이 측고 6m 정도의 벤로형 온실을 지으려면 온실 구조계산서와 설계도, 시방서 등을 작성해 내재해 규격 승인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구조 계산서 비용은 최소 300만원, 설계도와 시방서 비용은 최소 1000만원이 소요되며 내재해 규격 승인 소요일수는 최대 80일이 걸렸다. 이번에 개발한 온실은 폭 8m, 측고가 6m다. 온실 1동에 지붕이 2개가 되도록 설계해 환기 효율을 높였다. 유리온실에서 사용되는 형태(랙-피니언)의 천창을 도입했다. 방풍벽이 있는지 없는지, 또 풍속이 낮은 지역을 고려해 풍속을 1초당 30m대,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