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0℃
  • 흐림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6℃
  • 흐림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1℃
  • 흐림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심층기획

전체기사 보기

팔수록 손해…비료산업 생태계 무너졌다

“농협, 죽음의 무기질비료 최저가입찰 이제 멈춰야 한다” 적정원가 반영되지 않는 농협납품계약으로 업계 최대위기

국내 무기질비료업체들이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적자경영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비료생산 체제이며 농협의 계열사인 상장기업 A사는 올 상반기 비료분야에서 400억원 이상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에서는 연말 화학·유류분야의 영업성과를 합해도 사상 최악의 경영 성적표를 받을 것이라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50여년 역사를 지닌 국내 유수의 비료전문기업 B사는 최근 비료 원자재가 상승으로 인한 고정비 증가와 환경규제 대응 시설비 급등으로 올해 사상최대의 적자경영을 나타낼 것을 염려하고 있다. 또 다른 비료전문기업 C사는 올 여름 한 달씩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주고 두 달 간 일부 생산시설의 가동을 멈추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고정비를 줄여 적자폭을 줄여보자는 의도에서였다. 이같은 국내 무기질비료산업의 몰락 직전의 상황은 한국비료협회 6개 회원사가 공동으로 겪고 있는 현실이다. 왜 이런 괴담과도 같은 상황이 비료업계의 현실이 됐을까? 취재 중에 만난 한 관계자는 현 무기질비료업계의 암담한 상황을 온수자청와(溫水煮靑蛙;천천히 끓는 물속의 청개구리)로 표현하며 곤혹스러워했다. 한국비료협회(회장 이광록)에 따르면 남해화학 등 6개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