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6.3℃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6.4℃
  • 대구 17.3℃
  • 울산 18.5℃
  • 흐림광주 20.3℃
  • 부산 17.3℃
  • 흐림고창 18.4℃
  • 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9.0℃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심층기획

전체기사 보기

경영 불확실성에 놓인 농약업계... 계통농약 가격인하 능사 아니다

농약제조회사들이 최근 수년간 이어지는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심각한 위기 국면을 맞고 있다. 농약원제 수급 불안정에다 환율인상까지 겹쳐 농약제조회사들의 생산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데 반해 농협 계통농약의 가격인하 조치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농약제조회사들은 올해 중국의 강력한 환경규제 등으로 글로벌 원제회사들이 중국OEM 원제 및 부자재(중간체)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농약원제 수급이 원활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미·중 무역 갈등에 따른 환율인상으로 인해 당초 계획대비 과중한 원제대금을 지불해야 했다. 반면 농약제조회사들은 올해 PLS제도의 전격도입과 농협 계통농약의 가격인하 조치 등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욱이 농약제조회사를 둘러싼 이러한 대내외적 불확실성은 내년에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확실시 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농약원제·부자재(중간체) 수급 불안정 국내 농약시장은 연매출 1조4700억원(2018년 기준) 규모[표1~2]에 이르지만 대부분의 농약원제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수입의존도는 금액기준 97.1%, 물량기준 88.1%에 달하고 있다.[표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