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1 (토)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7.5℃
  • 구름많음대전 6.0℃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많음부산 8.3℃
  • 흐림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심층기획

전체기사 보기

[벼농사 생력화] ‘노동력 제로화’ 이끄는 농약의 진화

① 벼농사 생력화의 첫걸음… ‘종자소독제’ ② 육묘상 약제의 진화…‘파종동시처리제’ ③ ‘이앙동시처리 제초제’로 일손부족 해결

벼농사의 노동력 제로화에 도전하는 농약의 진화가 거듭되고 있다. 볍씨 소독만으로 키다리병과 잘록병을 방제하고 모판에 볍씨 파종과 동시에 단한번의 약제 살포로 주요 병해충을 차단하는가 하면 이앙하면서 제초제도 함께 살포하는 등 벼 재배농가들의 노동력·인건비 절감 요구와 맞물린 농약회사들의 꾸준한 제품 출시가 벼농사의 생력화를 이끌고 있다. 농약업계와 쌀전업농가들에 따르면 볍씨 소독만으로도 키다리병, 잘록병, 뜸묘 등의 발병률을 현격히 줄일 수 있는 종자소독약제가 벼농사 준비를 앞둔 이맘때의 필수농약으로 자리 잡았다. 또 벼 이앙 직전 묘판에 약제를 처리하던 ‘육묘상처리제’가 이젠 볍씨 파종과 동시에 자동으로 약제를 살포할 수 있는 ‘파종동시처리제’로 진화했으며, 벼농사의 가장 골칫거리인 제초작업도 이미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를 살포하는 시대가 도래 했다. 이처럼 벼농사의 생력화를 이끌고 있는 △볍씨(종자) 소독(처리)제 △파종동시처리제 △이앙동시처리 제초제 등의 사용현황을 따라가 보는 시리즈를 마련했다. [편집자 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