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0.8℃
  • 천둥번개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6.3℃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8℃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유민의農에세이] 핫도그가 말하길, “그냥은 안 된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많은 것이 바뀌듯 단어도 나이가 들면 색이 바래고 뜻도 바뀌곤 한다. 나이가 들어 시들고 초췌해지는 단어, 세련되고 깊은 풍미를 더하며 진화하는 단어가 있는가 하면, 국적을 바꿔 엉뚱한 얼굴로 재탄생하는 단어들도 있다.


중국 여행을 할 때 일이다. ‘熱狗(열구;뜨거운 개)’라는 간판을 보고 유심히 살펴봤더니 핫도그 판매점이었다. Hot-dog를 직역한 표현이라 생각하니 웃음이 나왔다. 왜 음차를 하지 않고 굳이 의미를 딴 번역을 했을까 의아해 했는데 소시지의 본고향을 여행하며 의문이 해소됐다.


핫도그의 고향은 독일이다. 소시지의 기원지이고 지금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소시지를 생산하는 나라가 독일이다(소시지와 햄, 빵과 감자. 독일 음식은 이 네 가지 식재료를 기반으로 한다). 핫도그는 소시지를 빵에 넣어 익힌 즉석음식이다.

 

어느 독일인이 1600년경에 닥스훈트(dachshund ; 몸통이 길고 사지가 짧은 독일 개)의 모양으로 소시지 빵을 만들어 히트를 쳤다. 그때만 해도 프랑크푸르터 소시지라는 이름으로 불렸는데 이것이 미국으로 건너가 이름이 핫도그로 바뀐다. 개 모양으로 생긴 간편 빵을 팔던 사람이 따끈따끈할 때 드세요(Hot)”라고 외친 것이 동기가 돼 ‘Hot dog’로 불리게 됐다. - 박찬영·문수민, ‘독일의 지리와 음식(네이버 지식백과)’ 중 일부 차용

 

핫도그는 그러니까 소시지 즉석 빵의 미국식 이름이고 우리나라에서 대중화된 막대기 모양의 핫도그는 콘도그(corn dog)’라 부르는 게 맞다는 주장도 있다. 막대에 끼운 소시지에 밀가루 반죽을 입혀 튀긴 것이 옥수수 모양과 같기 때문이다.


핫도그도, 콘도그도, 뜨거운 개 열구도 소시지가 기본이다. 소시지를 소시지로 팔지 않고 뭔가 다르게 만들어 팔면서 새로운 이름이 태동한 셈이다. 분명한 것은 여기에 는 없고 개 모양은 있었던 것이다.

 

지금 농촌 산업계에 불고 있는 융복합 산업을 6차산업이라 부른다. 이 용어가 처음 등장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어려운 단어라고 비판했다. 1×2×3차 산업군의 융복합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인다는 이론이다. 어려운 단어를 쉽게 푼다며 농촌 융복합 산업으로 바꾸고 나니, 이제는 ‘6차산업이 더 쉽다고들 한다. 단어도 사람처럼 구관이 명관이 되는 경우가 많다.


6차 산업을 최초로 개념화한 사람은 일본 도쿄대 교수였던 이마무라 나라오미 박사. 그의 핵심 주장은 농사지은 생산물을 그냥 팔지 말라, 뭔가 하나라도 바꿔 팔라였다. 옥수수를 그냥 팔지 말고 쪄서 팔든 구워서 팔든 (막대기에) 끼워서 팔든 뭐라도 바꾸면 소득이 높아진다는 주장. 17세기, 독일에서 소시지를 팔던 사람들도 그랬다. 그냥 소시지를 팔기보다 빵에 끼워서 판 이가 등장했고, 그로부터 한세월 지난 뒤에는 그냥 빵이 아니라 개 모양의 빵에 끼워 파는 사람이 등장한 것이다.


물론 그렇다. 뭔가 바뀌려면 세월이 필요하다. ,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도무지 변하지 않는 것들도 있다. 시장에서는 그냥은 통용되지 않는다. 어떻게든, 뭔가를 하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소시지도 그냥 팔아서는 안 된다고 말할까. 어떤 점에서 사람은 하루하루 자기 인생을 팔며 사는 건지도 모른다. 그 역시도 그냥은 안 된다고 핫도그가 말하는 것 같다.


*이 글은 다음 브런치(https://brunch.co.kr/@popo3322/11)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유민  시골에서 태어나 시골에서 자랐다. 도시에서 직장생활을 하면서 시골을 잊지 않았고, 농업 농촌을 주제로 한 푸드 칼럼을 다수 매체에 게재하고 있다.